----지구촌사랑나눔----

외국인노동자 전용의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관련 언론보도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721212541… [3083]
작성자 : 최고관리자   DATE : 14-07-25 17:51


ㆍ의원 10년째 운영 김해성 대표

ㆍ“후원자들 있어 지금까지 버텨… 폐쇄된 수술실 여는 게 급선무”

외국인 노동자들을 무료로 치료해온 외국인노동자전용의원(서울 가리봉동)이 22일로 열돌을 맞았다. 지난 10년간 40만여명의 외국인 노동자가 이 의원을 다녀갔다.

의원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지구촌사랑나눔 김해성 대표(53·사진)는 21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쓰러지지 않고 지금까지 버틴 게 기적”이라며 “후원자와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피부색도 국적도 다른 외국인 노동자에게 따스한 손길을 내민 그들에게서 한국의 밝은 미래가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가 의원을 설립하게 된 것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어처구니없이 죽고 있기 때문”이었다. 낯선 타국 땅에서 각종 질병과 사고로 숨진 외국인 노동자들의 장례를 치러주던 김 대표는 병원만 가면 살 수 있는데도 불법체류 신분에다가 의료보험도 없는 그들이 말도 못하고 참다가 파상풍이나 패혈증 등으로 숨진 경우를 수없이 보게 됐다고 한다. “장례를 치르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만 사각지대에 놓인 그들을 살리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방에서 올라오는 외국인 노동자도 많다. 가능한 한 이들을 다 맞아주고 싶은 게 김 대표의 심경이다. 하지만 정부 지원금이 한 푼도 없다 보니 한계가 있다. 너무 많이 찾아오면 감당할 길이 없기에 적극적으로 홍보도 하지 못한다고 김 대표는 말했다. 개원 10주년을 맞아 김 대표는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재정적 어려움으로 몇 년 전 폐쇄한 입원실·수술실·물리치료실을 다시 여는 게 급선무라고 밝힌 김 대표는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응급의료체계도 갖춰져 있고 야간진료도 할 수 있는 준종합병원으로 의원을 키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22일 의원에서 개원 1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지구촌사랑나눔이 제정한 ‘이주민인권상’ 시상식도 함께한다. 수상 대상자는 10년째 의료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평화사랑나눔의료봉사단, 열린치과봉사회, 늘푸른교회 의료봉사팀과 혈액검사를 무료로 해주는 이원의료재단 등이다.


Facebook Twitter 미투데이 다음요즘
비밀글